2012년 6월 18일-보고있다

|

보고있다


i am watching you
















글쎄요

뭘까요

과연 뭘보고있는걸까요

후음 궁금하네냥

파닥파닥

'love of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운 장난감 그리고 공격  (8) 2012.12.18
유라네집 새식구  (8) 2012.12.10
2012년 6월 18일-보고있다  (6) 2012.12.09
2012년 2월 5일 어느 나름한 오후  (4) 2012.11.29
2012년 2월 26일 한가한 오후  (8) 2012.11.19
그냥 이거저거  (6) 2012.11.12
Trackback 0 And Comment 6
  1. Bingo81 2012.12.10 10:1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하루희가 새장을 바라보고 있군요 ^^ 그런데 참.... 제가 아는 고양이는 베란다에서 참새를 사냥(..)해오기도 하고 해서, 걔는 절대로 자기집에 그 고양이가 있는 한 새는 기르질 못 하겠다고 궁얼대던데, 유라님댁 하루희와 비군은 온순해서 함께 잘 살아가는 모양입니다. 그 친구가 알면 부러워할거예요 ^^

    • 강화냐옹 한유라 2012.12.10 13:12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친구분께서 마니마늬 부러워하시도록 자랑해주세요←어이!
      유라네집 아가들이 워낙 착해서 모두와 공존하는 삶을 아주 잘개척해나갑니다 음홧홧홧←너좀맞자

  2. 키르난 2012.12.12 08:2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으헉; 인테그라는 무서워하진 않나요? 나중에 언젠가 하루희 어깨에 인테그라가 앉는 사진도 올라오지 않을까 상상만.../ㅅ/

    • 강화냐옹 한유라 2012.12.17 05:27 신고 address edit & del

      크하하하핫!! 그거 좋군요! 언젠가는 그럴수있도록 잘 교육시키겠습니다 꺄울~ 상상만해도 귀엽습니다~
      인테그라 요녀석 처음에는 많이 상대를 두려워했는데 이제는 공격까지 하더군요 크하핫

  3. 청해용왕 2012.12.12 16:4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침입자가 와 있으니 정탐하는 거겠죠..ㅎㅎ
    가장 팔팔한 하루희가 이렇게 활동하는건 당연지사~~

    • 강화냐옹 한유라 2012.12.17 05:29 신고 address edit & del

      첫 이틀가량은 우리 비도 관심을 두었습니다만은 금세 흥미를 잃더군요. 역시나 우리 루희마마님은 아직까지도 관심집중입니다만은 후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