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의 간단한 줄거리(?)

|

라기보단 어쩐지 블로그 방치해두고있는거 아니냐라는 근심(그러나 현실은 아무도 신경안씀)어린 마음들이 느껴지는것같아서

이래저래 핑계삼아 짤막하게 글한토막


가장 큰 핑계를 대자면 일단 임시컴터를 사용중이기때문에 유라다운 제대로된 사진을 올릴수가 없음

그이외에도 우리 Cleo의 마지막순간들을 글로 옮기려는 예정도 있었고(그러나 못보내준다는 핑계로 마음정리안함. 그러므로 당연히 글도 정리안됨) 그에 이어서 새식구의 이야기를 올리려했지만

1.사진이 안올라감. 컴터가 임시라서.

2.Cleo이야기도 못했는데 새식구 이야기 먼저하면 안될것같아서

등등의 이유로 아직까지도 새글을 못올리고 있음


전부 핑계들일뿐이지만 마음정리는 그렇다치고 그렇게나 좋아라하는 애니감상평정도는 글을 올릴수있지않느냐

라는 질문에 물론 올릴수야있겠지만

1.Cleo떠나보낸후 마음이 뒤숭숭해져서 뭘봤는지 기억이 나질않음

2.기억이 나는것들이 있다지만 머릿속이 정리안되 글을 쓸수가 없음

3.그러다보니 점점 밀려서 감상후기 적어야할 작품들이 산더미로 쌓이고나니 뒤돌아보기 귀찮아짐


대부분 우리 Cleo핑계를 대었건만, 고요히 잠든애가 무덤에서 화를 내며 네발톱(아니, 각 발에는 다섯개의 발톱이 있이니까 사 곱하기 다섯은 이십이니까 스무개의 톱인가)세우고 벌떡 일어날지도 모르겠으나 사실 그외에도 여러잡일(?)들이 있었으니 그아이의 탓만도 아니구려


그 추접한(어느새 은근슬쩍 붙혀진 형용사) 잡일중에서도 제일 신경쓰이게 만드는것이 직장일

언젠가 직장상사와 대판싸웠다고 언급한적이 있는데 그일로 현재까지 아직도 골치아픔

길게 설명하면 머리아파지고 별로 간단해지지 못하므로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겠지만

어쨌든 좀 편하게 살고싶은게 그게 겁나게 안된다라는것을 절실히 느끼고 있는 2012년의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는 기차속에서


유라올림




추신. 덕분에 tv를 멀리하니(멀리할수밖에 없는 이유가 연결시킬수있는 컴터가 없음)

도서들을 많이 접하게 됨

그래서 최근 읽은도서량들이 상당수되어서 자신에게 칭찬중

*어깨토닥토닥* 참 잘했어요 도장 꾸욱

대부분이 소설이 아닌

냐옹관련도서라던지 새키우기방법이라던지

혹은 완전범죄, 살인을 하고도 달아날수있는 방법!이라던지의 분류를 주로 읽고있지만 쿨럭





음청 귀여워보이는 저 응큼(?)한 미소

(이길줄은 알았지만 상당히 근접해서 가슴떨렸소 이사람아)

Trackback 0 And Comment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