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의 냐옹술사

|
여느때처럼 책상위에서 정직한 자세로 독서를 하려고 자리잡고앉으면
어김없이 찾아와서 책상을 독차지하는자있으니 그 이름하여...

강철의 냐옹술사!



책상을 빼앗겼으니 등가교환법칙을 사용하여 작은책상을 불러옴




밤에 독서를 할때는 집안의 전체불을 켜지않고 책상위의 불만 사용하는데

사진에서 보이는것처럼 그불빛이 현재 비추고있는것은 냐옹술사의 의젓한 뒷다리와 꼬리뿐

(혹은 즈라라던가 엘리라던가도 비추고있음)




그래서 컴터 자판기를 대신하여 작은책상소환하는데 성공

(우정출현: 상크스)




"감희 네가 나의 촬영을 하느냐?"

우아하신 냐옹술사님의 모습

...여전히 어두워서 두눈은 안보이십니다만은




그래서 이번엔 빛의양을 조절하고 촬영각도를 옮겼더니 아름다운 두 초록눈이 보인다

(우정출현: 마크로스F 전원)




하렘냐옹
(우정출현: 냐옹술사의 그녀들)

'love of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허니와 클로버]의 진정한 목적  (6) 2012.01.12
상자의 변천사  (4) 2012.01.02
강철의 냐옹술사  (6) 2011.12.17
10년후의 잔고  (6) 2011.12.12
산타와 함께 멍!  (10) 2011.12.08
저녁식사촬영중  (10) 2011.12.06
Trackback 0 And Comment 6